위치정보

HOME 멀티미디어 KFAS LECTURE VIDEO Understanding CHINA

Beijing Forum

China Lecture Series 27 “조선통신사로 본 동북아 3국” 대담 및 질문답변

 

 

 

일시: 2017년 2월27일(월) 15:00-17:00
장소: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

 

대담:  윤병남 서강대 사학과 교수
         지두환 국민대 국사학과 교수
         한승현 건국대 사학과 교수

 

한국고등교육재단은 2월27일 복단대 문사연구원 거자오광(葛兆光)교수를 초청해 “조선통신사로 본 동북아 3국”을 주제로 27번째 China Lecture Series를 개최했다. 윤병남 서강대 사학과 교수, 지두환 국민대 국사학과 교수, 한승현 건국대 사학과 교수가 사회 및 대담자로 참석을 하였다.

 

대담 및 질의응답에서 한승현 교수는 주변으로부터 본 중국이라는 시각이 중국 중심의 시각에서 탈피하려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중국 중심의 사관이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였다. 이에 거자오광 교수는 14세기 중반 이후 동아시아 각국이 자국 중심의 문화를 발전시켰고, 청나라를 조공국으로 인정은 했지만 문화적으로는 정통성이 없다고 판단하여 조선에서는 소중화 사상이 나타나고, 일본에서는 화이라는 사상이 나타났다고 부연하였다. 따라서 주변에서 중국을 본다는 것은 오히려 중국의 힘이 약화된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병남 교수는 어떻게 하면 국가를 초월한 동아시아연구를 진행할 수 있을지 자문을 구하였다. 이에 거자오광 교수 한중일 3국 교과서에는 임진왜란에 대해 각기 다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예를 들어 설명하며, 공식적으로 정부가 조직을 하여 연구를 진행하면 각 국가는 서로 자국의 입장을 주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민간차원에서 각국 학자들이 일본의 한국 및 대만 침략, 남경대학살 등에 대해 논의를 충분히 하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한승현 교수는 한중일 3국의 학자들이 충분한 논의를 하는 것은 굉장히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왜냐하면 침략을 행한 국가, 침략을 당한 국가의 상황이 각기 다르고, 한중일 3국의 학자들이 서로의 언어를 습득하여 각 국의 연구업적을 충분히 소화한 후 합의를 모아가는 과정을 거쳐야만 비로소 진정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게시물
이전글 China Lecture Series 26 “중국 법치의 현황, 도전과 전망” 한다위안(韓大元) 중국인민대..
다음글 China Lecture Series 27 “조선통신사로 본 동북아 3국” 거자오광(葛兆光) 복단대 문사연..